조회 수 3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현재가지 알려진 근골격계 치료를 위한 방법중 그나마 효과가 가장 뛰어나다고 알려진 카이로프랙틱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카이로프락틱이라는 말은 그리이스어에서 파생되었는데 “손”을 뜻하는 “카이로(chiro)"와 치료를 뜻하는 ”프락토스(practice)"라는 말의 합성어입니다. 즉, 약과 수술에 의존하지 않고 주로 의사의 손으로 여러 가지 질환을 치료한다는 의미입니다. 

카이로프락틱은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인 1895년 미국의 데이비드 파머(D.D. Palmer)박사에 의해 처음으로 의학적 체계를 갖추었습니다. 이후 학문적인 체계와 교육적인 발전과 연구의 성과로 인해 최근 25년동안 세계 도처의 60여개 이상의 국가에서 카이로프락틱 의학은 가장 번창하고 성장하는 의학으로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카이로프락틱은 약물이나 수술을 사용하지 않는 자연 요법입니다. 매우 보수적이면서도 자연적인 접근법으로 인체를 한 부분이 아닌 전체에 초점을 두고 연구하며 치료하고 있습니다. 특히 예방(Prevention)과 유지(Maintenance)적인 측면에 역점을 두어 영양과 운동을 겸한, 신경(Neuro), 근육(Muscular), 골격(Skeletal)을 복합적으로 다루는 치료입니다. 카이로프락틱이란 신체의 운동역학적 기능적 장애에 대한 병리, 진단, 치료를 통해 이들 조직의 기능적 장애, 생화학적 변화, 신경 생리학적 변화 및 통증의 발생을 예방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 학문을 말합니다. 
카이로프락틱 의무 박사(Doctor of Chiropractic)는 척추 치료의 특수분야 자격을 획득한 의무 박사 면허 소지자입니다. 카이로프락틱 의무 박사 수련과정 중 수련의는 6년간 약 4,500시간의 수업을 받아야 하며, 이 기간이 끝나면 임상실습을 거쳐 국가(현재는 U.S.A license)에서 인정하는 자격시험에 합격해야만 합니다.
 
카이로프랙틱의 정의
 
척수로부터 갈라져 나온 31쌍의 척추신경이 척추사이 추간공을 통과하는 중에 척추의 부정열 즉, 물리적인 충격이나 척추퇴행 등에 기인하여 압박됨으로 해서 기능 이상을 일으키고 있는 곳을 외과적인 수술이나 약물 치료를 하지 않고 손으로 교정하여 자연치유하는 과학이다. 
현대에 와서... 1895년 다니엘 데이비드 팔머 [ DANIEL DAVID PALMER ] 에 의해서 중국의 추나(경락맛사지), 인도의 요가 , 일본의 지압 , 서양의 스포츠맛사지 등 다양한 기술을 체계적으로 종합, 재구축하여 그리스어인 손을 뜻하는 카이로( CHIRO )와 치료를 뜻하는 프락티스( PRACTICE )의 합성어인 CHIROPRACTIC을 그가 행한 의술의 명칭으로 하여 재탄생 시킨 것이다.
 
카이로프랙터의 자격
 
카이로프랙틱은 위의 설명과 같이 6년동안 정규과정을 통해서 수업을 받은 후 카이로프랙틱 의사면허를 취득하여야만 활동을 할 수 있습니다.
 
 
위 내용은 카이로프랙틱의 개론적 내용들입니다. 공식적인 카이로프랙틱의 테크닉은 9가지뿐이며, 이 9가지 교정방법을 숙달하기 6년이라는 세월동안 수업을 받아야 하는것 입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먼저 환자의 증상의 원인을 점더 명확하게 규명하기 위해 임상과정이나 생리학 해부학적 지식이 있어야 하겠습니다.
국내에서는 카이로프랙틱이 비과학적이라 판단하여 받아들이지 않고 있으며, 효과에 대한 부분은 개인마다 증상의 정보 척추변위의 정도에 따라 상이하게 차이가 있습니다.
 
인간을 컴퓨터와 같이 세분화시킨 현대의학의 맹점은 인간은 컴퓨터 같이 분리된 것이 아니라 하나로 연결된 유기적 개념을 놓친데 있다 할것입니다.
 
컴퓨터나 기계는 고장이 나면 해당 부품만 바꾸면 됩니다. 그러나 인간은 어느 한쪽이 병이 들거나 고장이 나면 합병증 즉 전체적으로 문제가 발생하는 구조로 되어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세분화가 더 정밀하게 관찰하고 전문인을 양성하는데 유리하다고 판단될 수 있겠으나 실제로 질환이나 질병을 치유하는데 있어서 더 혼선을 야기 시킵니다.
 
인간의 체형은 동일한 사람이 한명도 없는 만큼 척추의 변위도 매우 다양하며, 변위 뿐만 아니라, 퇴행성등 근육, 신경등 미세한 부분까지도 모두 다릅니다. 그러므로 똑같은 카이로프랙틱 어저스트먼트는 동일한 효과를 기대할 수 없습니다.
또한 특정 테크닉은 척추질환자에게 매우 위험할 수 있음을 인지해야 합니다. 카이로프랙틱이 척추질환을 완전하게 치유한 사례도 없으며 다만 물리치료보다는 좀더 효과가 있는 정도이며 일본이나 유럽에서는 위험성과 효과를 고려할때 드롭기에서 교정하는 방법보다 근육을 풀어주는 개념으로 사용되고도 있습니다.
 
사고도 매우 많습니다. 특히 경추 양쪽에는 동맥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목을 회전시켜 교정하는 도중에 경동맥에서 혈전이 발생하여 사망한 사건이 대표적입니다. 척추차제는 중추신경계라고 할만큼 매우 복잡하고 사람마다 인과관계가 다르기 때문에 함부로 돌리거나 교정을 해서는 안됩니다.